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정말 한편의 드라마를 썼네요. 사실 3주 전까지만해도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는 예상도 못했던 인물이였는데, 지난 준준결승에서 < Red Sun >을 시작으로 행주의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알려지면서 인기가 높아진 것 같습니다. 사실상 우승후보였던 VMC 넉살은 행주의 우승 후 소감에서 "솔직히 짜증난다"라고 귀엽게 말해 아쉬움을 주었네요. 무엇보다 행주가 넉살을 꺽고 우승할 수 있었던 것은 행주의 우승을 뒷받침하는 더 스토리가 조금 더 있어 가능했다고 봅니다.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로 결정되어 호명되는 순간 행주가 감격에 눈물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비해 VMC 넉살은 예선부터 뛰어난 랩실력으로 '당연한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뛰어난 랩 실력에도 행주와 같은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쇼미더머니6는 특히 마지막 5만원차이의 결과를 보고 알 수 있듯이 정말 끝까지 박빙의 승부였습니다. 



쇼미더머니6 우승자는 현장투표 50%, 생방송 문자투표 50%의 합산으로 결정되는데요. 결승 1차 문자투표 결과 넉살이 520만원, 행주가 480만원으로 아쉽지만 넉살이 우승하는 것처럼 보여졌지만, 현장투표결과를 합산해보니 행주가 5만원 차이로 우승하게 되었습니다.


쇼미더머니6 행주▲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로 결정되어 호명되기 직전 긴장되는 순간 행주는 인터뷰를 통해 "누가 우승해도 상관 없다"라고 밝혔다 (사진=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무엇보다 쇼미더머니6 행주 우승의 원인은 현장투표에서 높은 호응을 받을 수 있는 신나는 곳을 해서였다고 봅니다. 그동안 <거북선>, <오키도키>, <말해 Yes or No> 등의 신나는 곡을 만든 지코가 또 한번 신나는 곡인 <돌리고>가 현장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아버렸습니다. 그에 비해 VMC 넉살은 조금 잔잔한 곡을 선보여 관객의 마음은 사로잡았지만, 흥분된 마음까지는 전달해주지 못했다 생각합니다. 


쇼미더머니6 행주 엄마▲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가 그의 엄마와 출연해 현재 자신이 실검 1위에 오르는 등의 관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행주 자신도 쇼미더머니6 우승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할만큼 우승에 대한 예상은 꿈에도 못한 것 같습니다. 우승자 발표 후 주변동료를 끌어안고 말도 못하는 행주를 보니, 예상하지 못한 우승에 너무 감격해 우는 것처럼 보여졌습니다. 





쇼미더머니6 행주▲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가 DJ DOC와 무대를 펼치고 있다(사진=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리듬파워 동료인 지구인과 보이비는 쇼미더머니4, 쇼미더머니5에 출연해 주목을 받아 행주 입장에서는 팀동료에 비해 조금 뒤처진다 생각할 수도 있었을텐데...그러한 부담감을 깨고 팀을 위해 우승을 해주니 더 감동적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이번 우승으로 팀 리듬파워도 더욱 알려졌으면 좋겠네요. 무엇보다 작년 쇼미더머니5 우승자인 비와이와 인천 선후배사이로 알려져 있는데, 쇼미더머니 2연속으로 인천에서 우승자를 배출했네요.


모두 수고했고, 지코&딘 프로듀서부터, 넉살, 우원재, 그 외 모든 프로듀서부터 다듀까지 특히 우승자 행주까지 모두 수고했고 축하하네요.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축하해요.

Posted by 와이키키 KAKA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