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10월 방송을 예정으로 아이돌 재기 오디션 '더 파이널 99매치(가제)'를 준비중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재 메인 MC로 가수 비를 섭외해 비의 소속사인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현재 제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밝혔습니다.


KBS 프로그램 표절


이미 데뷔했지만 빛을 보지 못한 아이돌 가수들을 다시 모아 가수로 데뷔시키자는 취지로 프로그램을 기획 중인 KBS 측은 프로그램 제목은 추후 시청자들에게 공모를 받을 예정이라 전했습니다. 


제작진은 이전까지 KBS가 선보였던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를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사실 이는 최근 인기리에 끝낸 '프로듀스 101'과 비슷한 포멧이면서 KBS가 매번 오디션 프로그램을 재미 없게 만들었기 때문에 논란과 함께 기대가 전혀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 KBS의 오디션은 글쎄


오디션 프로그램이 우후죽순 생겨나던 몇 해 전에도 KBS는 후발주자로 나서 'TOP 밴드',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 등 을 제작했지만 런칭한 프로그램들 마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좋지 못했습니다. 


내 생에 마지막 오디션



사실 Mnet과 같은 악마 편집도 없고, SBS와 같은 스타 기획사도 없이 아무런 색깔 없이 제작되었던 프로그램으로 모두 큰 이목을 끌지 못한채 소리 없이 사라지는 것이 당연히 여겨졌습니다.


그런 KBS에서 새로운 형태의 오디션 프로그램도 아닌 이미 Mnet에서 <프로듀스 101> 시즌 1, 시즌 2가 보여준 포맷 그대로 프로그램을 제작해 과연 이번엔 성공할지에 관심보다도 의문이 드는 상황입니다.


◆ KBS 또, 프로그램 표절


이번 오디션프로그램 제작보다 논란인 것은 스타 PD들이 모두 떠난 KBS가 몇 년 전부터 타사의 인기 프로그램을 표절해 제작하던 형태를 이번에 또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KBS 프로그램 표절



2014년 KBS 드라마 '왕의 얼굴'이 방송 되기도 전에 영화 '관상'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시달리던 것을 시작으로 사실 현재까지 방영되고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나 '불후의 명곡'은 MBC '아빠, 어디가?"나 '나가수'를 표절해 논란이 있었습니다.


또 '마마도' 역시 tvN의 '꽃보다 할배'를 표절해 논란을 일으킨 KBS가 이번엔 Mnet의 '프로듀스 101'을 표절한 '더 파이널 99매치'를 표절한 포맷의 프로그램을 제작해 또 한번 프로그램 표절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여집니다.

Posted by 와이키키 KAKA0

프로듀스 101



  2016년 Mnet은 음악방송 본연의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작하였습니다. 사실 말이 좋아 다양한 프로그램의 제작이지 한 번 재미를 본 프로그램을 사골 우려내 듯 지속적으로 재생산하기 바빴습니다. 이제 그만 놓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많은 < 슈퍼스타 K > 시리즈와 그래도 아직까진 힙합이 대세구나를 느낄 수 있었 던 < 쇼 미더 머니 > 시리즈와 < 언프리티 랩스타 > 대표적이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슷한 듯 새로운 < 프로듀스 101 >
 "연습생 101명을 모아놓고 걸그룹을 만든다고???" 일본의 대규모 걸그룹처럼 여자 연습생들이 때로 나와 서바이벌을 펼치는 방송이 제작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Mnet이 진정 끝을 보려고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슈퍼스타 K >와 < 쇼 미더 머니 > 시리즈처럼 실력자를 뽑는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하락세를 걷는 시점에서 여자 연습생을 통한 서바이벌을 한다는 것 자체가 모험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악마 편집과 논란꺼리를 좋아하는 Mnet 이기에 이번 방송도 분명 논란꺼리를 통한 이슈를 만들기 위한 기획으로 생각되었습니다. 


프로듀스 101 멤버



보는 내내 그저 흐뭇한 방송

 큰 우려 속에 출발한 < 프로듀스 101 >은 101명의 여자연습생 중 11명을 선발하여 걸그룹을 만드는 방식으로 시청자가 직접 심사하고 뽑아 주는 일명 '국민 심사위원' 이라는 형식을 통해 프로그램의 직접적인 참여와 흥미를 유발하였습니다. 이러한 특이한 방식을 통해 <프로듀스 101>은 단숨에 화제를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 슈퍼스타 K >나 < 쇼 미더 머니 > 는 시청자로 하여금 응원을 유도하는 수준이였다면, <프로듀스 101>은 내가 마음에 드는 참가자를 뽑아 걸그룹을 만들 수 있는 '관전자'가 아닌 '참여자'가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였습니다.

 시청자는 이 오디션 내내 심사위원이 되어 마음에 드는 참가자를 뽑아주는 역할을 할 수 있었습니다. 방송내내 그저 흐뭇한 미소로 바라보기만했던 이 방송은 많은 사람들의 우려를 깨고 큰 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슈퍼스타 K 2.0% / 쇼 미더 머니 2.8% / 프로듀스 101은 4.4 % 라는 (닐슨코리아 제공) 성공적인을 결과를 거두게 됩니다.

 이를 통해 탄생한 아이오아이라는 그룹은 데뷔부터 지난 1월 31일 해체까지 수많은 화제를 일으키며 < 프로듀스 101> 자체가 성공적이였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 와 보아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기획된다고 하였을 때, 시즌 1만큼이나 우려의 목소리들이 많았습니다. 이미 지난해 < 소년 24 >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남자연습생을 통한 방송은 크게 성공하지 못 함을 보여준 시점에서 0.8%라는 저조한 시청률을 다시 기록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게 되었습니다.

 걸그룹을 뽑는 프로그램은 남자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여자시청자들도 끌어들일 수 있는 반면, 남자그룹을 뽑는 프로그램은 남성시청자들은 절대 보지 않기 때문에 소년 24가 망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통해 또다시 보이 그룹을 만든다니 당연히 우려 X 100 인 시점이였습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 심사위원 보아



 또한 프로듀스 101을 통해 다양한 여자 연습생들이 화제가 되었지만, 그 중심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중심을 잡아준 것은 메인MC 격인 장근석 이였습니다. 그는 특유의 뻔뻔함과 자신감을 통해 시즌 1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반면 이번 시즌 2에서는 보아가 메인 MC격인 국민프로듀서 대표 권대표(?)를 맡을 예정입니다. 보아는 SBS 케이팝스타를 통해 이미 센스넘치는 심사로 이미 프로듀서로서 인정을 받은 바 있지만, 차분해 보이는 이미지는 101명의 남자 연습생들을 잘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우려들 속에 탄생하는 < 프로듀스 101 시즌 2 >는 아직 방송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많은 이들의 우려를 깨고 과연 얼마나 괜찮은 보이그룹을 만들어 우리에게 선물해 줄지 기대 혹은 응원해 보겠습니다.

Posted by 와이키키 KAKA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