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주진우 기자가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리는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서 패고 싶었다고 발언했습니다. 이 발언 이후 김성주 주진우 기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현재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데요. 주진우 기사는 시사인에 소속 기자로, MB시절 '나는꼼수다'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해졌습니다. 주진우 기사는 여린 듯한 목소리를 하고 있지만, 취재를 위해서라면 조폭도 무서워하지 않는 취재근성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있는데요. 주진우 기자가 최근 집회에서 김성주 아나운서를 저격한 것에 대해 인터넷 여론이 뜨겁습니다.





김성주


주진우는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라고 말한 뒤 "특히 그가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주진우 비난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라며 김성주를 언급한 것입니다. 김성주 1999년 MBC에 공채로 입사해 2007년까지 예능, 스포츠, 뉴스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한 MBC 대표 아나운서 였습니다. 특히 2002년 차범근과 함께 월드컵을 중계하면서 유명세를 얻게 되었습니다.


주진우 기자


원래 입사 3년차에는 이런 큰 중계를 맡기지 않지만, 당시 진행이 예정되었던 캐스터가 사정이 생겨 대타로 투입 된 김성주가 대박은 치며 MBC 대표 아나운서로 발돋움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스포츠중계, 예능 등 수많은 프로그램을 맡게 되고 김성주의 MBC 원톱이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인기를 끌게 됩니다. 이에 대해 김성주는 매일 밤낮없는 야근과 스케쥴로 인해 MBC측에 괴로움을 토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결국 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진우 김성주


김성주 퇴사 이유에는 자신의 노력에 비해 수입이 많지 않았던 측면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는 퇴사 후 한 소속사와 계약을 하며 루머로는 계약금 5억에 BMW 자동차를 받았다고 하는데, 황금어장에 출연해 5억원을 부풀려진 내용이고, BMW 자동차는 받았다고 합니다.


김성주


이런 김성주 MBC 퇴사 이후 자연스럽게 MBC 출연정지가 결정되었는데요. 김성주는 2012년 런던올림픽을 계기로 복귀하게 됩니다. 당시 MBC 노조가 파업을 하고 있던 가운데 김성주 앵커가 런던올림픽 중계 해설진으로 투입된 것인데요. 이때도 김성주 대한 비난이 뜨거웠습니다. 당시 김성주와 함께 런던올림픽 중계진을 꾸린 사람이 바로 배현진 아나운서 였습니다.


김성주 주진우


당시에도 트위터나 언론, 커뮤니티를 통해 김성주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셌는데요. 이번 김성주 주진우 기자가 패주고 싶다고 한 말은, 이 시기에 김성주가 MBC 파업을 틈타 복귀한 것을 뜻해 이야기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김성주 입장에서는 MBC 소속이 아닌 프리랜서를 선언했기 때문에 방송에서 불러주면 참여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 입장이지만, 꼭 방송장악에 맞서 싸우는 MBC 노조가 파업하는 시기에 빈자리르 차고 들어왔어야 했냐나는 비난도 피할 순 없는 것 같습니다.


김성주 주진우


현재 김성주 주진우 기자의 비난은 인터넷을 통해 찬반논쟁이 뜨거운데요.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엔 김성주 아나운서가 잘못한 것은 없을 수 있으나, MBC 파업을 틈타 빈자리를 채우는 것은 좋지 못하지 않았나도 생각해봅니다.

Posted by 와이키키 KAKA0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MBC 라디오스타 결방이 확정되었습니다. 현재 KBS와 MBC 측은 언론탑압에 반대해 지난 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는데요. 언론노조의 총 파업과 함께 관련 예능프로그램들이 대거 결방 될 것은 이미 예고되어 있었는데, 막상 결방이 결정되니 심심한 수요일이 될 것 같습니다. MBC 라디오스타는 결방을 대신해 스페셜 편을 대체 방송으로 내보낸다고 합니다.




라디오스타 결방▲ MBC 파업이 결정됨에 따라 현재 MBC 인기예능프로인 라디오스타 결방이 결정되었다. 사진은 지난주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생민 (사진=라디오스타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는 파업 이전에 녹화된 잔여 방송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파업에 따라 잔여방송을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네요. 이로써 MBC 대부분 예능프로그램의 결방 결정된 것이 시청자들에게 한번 더 와닿게 되는 순간인 것 같습니다. 




KBS 파업▲ MBC 와 함께 파업이 결정된 KBS 한국방송의 공식 트위터 계정


특히 지난 9월 1일 무한도전도 결방 전 마지막 방송을 알리려는 듯 급한 마무리와 편집된 모습을 보였는데요. 이날 방송을 시청하신 분들이라면 느끼셨겠지만, 최소 2~3주 이상 방송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의 기대를 모은 여러 특집들을 고작 1회 + 20분에 압축한 듯한 방송으로 급하게 마무리 해버린느낌이였습니다. 


MBC 라디오스타▲ MBC 파업이 결정됨에 대부분의 예능과 방송프로그램이 결방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MBC 공식인스타그램엔 파업관련 언급이 전해지진 않고 있다 (사진=MBC 공식 인스타그램)


이번 주부터는 이러한 방송도 없이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이 모두 결방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라디오스타, 무한도전, 나혼자산타, 복면가왕 등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매년 명절마다 기회되던 아육대도 방송이 불가필할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10년 가까운 시간동안 MBC와 KBS가 제대로 된 방송국 구실을 못한 것에 대한 언론노조의 파업이기에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너그러운 마음으로 기다린다는 반응입니다. 




라디오스타 결방▲KBS와 MBC 파업이 결정됨에 따라 인기 트위터리안 김빙삼이파업에 대한 소신있는 발언을 트위터에 올려놓았다(사진=김빙삼 트위터)


현재 이 파업의 불씨를 일으킨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는 MBC 김장겸 사장은 지난 5일 12시간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 과연 스스로 사퇴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김장겸 사장은 취임 6개월만에 경찰조사에 앞서 "공영방송 사장으로서 언론자유와 방송공정을 어떻게 지킬까 며칠간 고민이 많았다"며, "취임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 정권을 통해 사실상 무소불위의 언론노조를 상대로 부당노동행위를 했겠나"라며 현재 혐의를 모두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kbs 파업▲ 현재 파업이 결정된 MBC


라디오스타는 비록 결방되지만, MBC가 그동안의 방송장악과 언론탄압에 대해 억눌려지냈던 시절을 훌훌 털어내고, 새로 태어나기 위해 힘든시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하니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와이키키 KAKA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