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이 끝모를 추락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20%대까지 추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국정수행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실망감이 매우 크다고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7월 지지율은 29.9%로 나온 것도 문제이지만, 전월대비 15.2%가 하락한 것이 최근 들어 아베의 지지율이 끝모를 추락하고 있다는 것을 뒷받침하며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20%대 지지율과 15%의 낙폭은 2012년 12월 아베 신조 총리의 재집권 이후 최고의 낙폭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베 지지율 하락▲ 최근 20% 지지율을 받고 있는 아베총리


최근 아베가 이끄는 자민당이 일본의 도쿄도 의원선거에서 127석 중 23석 획득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낸 이후 지지율 20%대라는 최악의 성적을 받아 아베는 현재의 정권자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다음달 개각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나설 계획으로 알려져 있지만, 현재 분위기로는 반전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10% 증가한 53%였고, 전체 응답자의 57%가 개각에 대해서 '기대하지 않는다'라고 말할 정도로 아베 정권 자체에 대해 일본 과반수 이상은 국민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베 지지율 하락▲ 아베총리 사학비리와 관련한 NHK 보도


현재 아베 정권의 존립위기에 처하자 아베 총리가 시행하려던 헌법 개정도 힘을 잃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일본 사람들은 헌법 개정에 대해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반면에 아베 총리하에 개헌을 하는 것에 대해서 36%만이 찬성하고, 54.8%의 일본 국민들이 반대를 하고 있는 입장입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이렇게 떨어진 것에 대해선 지난 '아베 스캔들'로 불리던 사학 스캔들에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일본인 10명 중 7명이 "아베 스캔들 해명, 납득 못한다"라고 밝힐 정도로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이 아베에 매우 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52년간 불허하던 수의학부 신설에 대해 자신의 친구에게만 특혜를 주어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학교만 수의학부 신설을 허가해 현재 일본인들에게 불신을 받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 지지율▲ 끝 모를 지지율 추락중인 '아베 총리'


Posted by 와이키키 KAKA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