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제 세계 랭킹 1위 프로골퍼 유소연 선수의 아버지 체납세금 완납소식이 인터넷에 뜨겁습니다. 지난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유소연의 아버지 유모씨가 지난주 서울시에 2001년부터 16년간 체납한 지방세 3억1600만원과 가산세를 납부했다고 합니다.


프로골퍼 유소연



유소연 선수의 아버지의 체납세금완납이 16년만에 이루어진 것도 논란이였지만, 지난 16년동안 고가의 대형주택에 살면서도 고의적으로 세금을 내지 않아 더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유씨의 호화주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이와 같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지난 16년간 밀린 세금을 납부하게 되었습니다. 조사 결과 유씨는 자녀의 명의로 사업장을 운영해 상당히 고수입을 올리는 것은 물론 수십억원대 아파트도 2채나 소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유소연 아버지



그러한 과정에서 가족들과 수차례 해외여행을 다닌것도 추가로 밝혀졌습니다.


결국 유소연 아버지는 체납세금을 완납하였지만, 관련 공무원에게 욕설 문자를 보내 또 한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보낸 문자에는 주사관도 가족이 있으면서 너무한다는 문자와 함께 "출근할 때 차조심하세요"라며 협박성 문자를 보냈습니다.


유소연 아버지 문자



그러한 문자에도 조사관은 사업이 번창하시길 바란다면 문자를 보냈는데 이에 "x같은소리"라고 보냈습니다.


이런 문자에 대해 네티즌들은 유소연선수 아버지를 비난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어 유소연 선수 혹은 유소연선수 아버지가 공개사과를 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Posted by 와이키키 KAKA0